국민의힘, 서훈 구속에 "文 수사도 불가피" 파상 공세
국민의힘, 서훈 구속에 "文 수사도 불가피" 파상 공세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2.12.05 12:41
  • 수정 2022.12.05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과 주호영 원내대표(왼쪽), 비대위원들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출처=연합]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과 주호영 원내대표(왼쪽), 비대위원들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출처=연합]

국민의힘은 5'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으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된 것과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해 파상공세를 퍼부었다문 전 대통령이 서 전 실장 구속을 놓고 잇따라 비판 입장을 공식 발표하자, 이전 정부 총책임자인 문 전 대통령에게 화살을 돌리는 등 여론전에 나선 모습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문재인 정권 시절에 한미관계가 좋았고, 북핵 위기가 해결됐나. 문 전 대통령은 아무래도 국민들과 다른 세상에 살고 있는 것 같다""제발 정신 차리라"고 비난했다.

정점식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은 본인의 치부가 드러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분노로 표출할 것이 아니라, 검찰에 대한 겁박과 정쟁화를 멈추고 이제라도 국민 앞에 사과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이것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출처=연합]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출처=연합]

김병민 비대위원도 "문 전 대통령의 말처럼 서 전 실장이 북한을 누구보다 잘 아는 전문가라면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북한과 소통하고 구조활동에 나섰어야 한다""그러나 서 전 실장은 그러지 않았고, 오히려 칼퇴근하며 국민의 죽음을 방관했다"고 지적했다김 위원은 "북한과 헛된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 국민의 피살위협을 외면하고 심지어 정부가 나서서 자진 월북으로 몰아가려 한 것이 아닌지, 문 전 대통령이 직접 유족 앞에 사과하고 설명하는 일이 성명을 내는 앞에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전주혜 의원은 비대위 회의에서 "범죄 앞에 성역이 있을 수 없는 만큼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불가피하다""우리 공무원이 불태워지고 자진 월북으로 몰아가는 동안 문 전 대통령이 우리 국민을 위해 뭘 했는지 의문이 풀리지 않았고 국민들은 그 답을 묻고 있다"고 말했다전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은 '내가 당시 국방부·해경·국정원의 보고를 직접 듣고 최종 승인한 것'이라고 했는데, 과연 무엇을 최종 승인했나"라며 "밈스(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 정보 삭제까지 최종 승인했나. 알았다면 공범이고, 몰랐다면 무능"이라고 쏘아붙였다.

양금희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대북 굴종을 위한 자국민 명예살인이 문 전 대통령이 말하는 '협상'이냐"고 비판하면서 서 전 실장을 '최고의 북한 전문가·전략가·협상가'라고 칭한 문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양 수석대변인은 "문 전 대통령이 사과나 소명 대신 피의자를 향해 애처로운 두둔을 하는 것이 한패이자 공범이라는 자백과 다를 바 없다는 사실을 모르지 않을 것"이라며 "문 전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은 수사 경과를 기다리는 것뿐"이라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kkang@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