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오늘 해리스 美부통령 접견…북핵·IRA 등 논의 주목
尹대통령, 오늘 해리스 美부통령 접견…북핵·IRA 등 논의 주목
  • 한시형 객원기자
  • 승인 2022.09.29 05:47
  • 수정 2022.09.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일본 방문을 앞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 25일(현지시간) 메릴랜드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에어포스 투에 탑승하기 전 손을 흔들고 있다. 그는 26일 일본에 도착해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회동하고, 29일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다. [출처=연합]
한국과 일본 방문을 앞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 25일(현지시간) 메릴랜드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에어포스 투에 탑승하기 전 손을 흔들고 있다. 그는 26일 일본에 도착해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회동하고, 29일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다. [출처=연합]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방한하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만나 양자 현안과 지역·글로벌 이슈를 두루 논의한다.

현직 미 부통령이 한국을 찾는 것은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린 2018년 2월 마이크 펜스 부통령 방한 이후 4년 6개월 만이다. 북핵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와 한국산 전기차 차별 우려 등 한미간 현안이 산적한 와중에 이뤄지는 양국 최고위급 인사의 회동이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한다.

해리스 부통령은 고(故) 아베 신조 전 총리 국장에 미 정부 대표로 참석하기 위해 앞서 지난 26일 일본을 방문했다. 역시 국장에 참석한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회담을 비롯해 2박 3일 방일을 마치고 이날 이른 아침에 한국행 비행기에 오를 예정이다. 한국에서는 하루만 머무르는 짧은 일정이다.

윤 대통령은 접견에서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한국산 전기차 차별의 해소를 위한 행정부 차원의 각별한 관심을 재차 당부할 가능성이 있다. 해리스 부통령은 앞서 한 총리와의 회담에서 "한국의 우려를 이해한다"며 지속적 협의를 언급해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11월 미 중간선거를 앞둔 바이든 행정부가 한국 기업의 우려를 불식시킬만한 뚜렷한 해법을 당장 내놓기 여의치 않을 것이란 관측이 적지 않다.

28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의 미국 해군기지를 방문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오른쪽)이 미 구축함 USS 하워드에 탑승해 브리핑을 듣고 있다. [출처=연합]
28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의 미국 해군기지를 방문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오른쪽)이 미 구축함 USS 하워드에 탑승해 브리핑을 듣고 있다. [출처=연합]

또다른 핵심 현안은 최근 북한 핵무력 법제화와 탄도미사일 연속 발사 등으로 더 엄중해진 한반도 정세 속 한미간 대응 방안 논의다. 국가정보원은 전날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3번 갱도가 최근 완성됐다고 보고하며 추가 핵실험 가능성이 커졌다고 평가한 바 있다.

한미 양국이 북한 무력 도발에 맞서 어떠한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해리스 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 일정도 관심을 끈다. 앞서 한 총리는 지난 27일 해리스 부통령과의 면담에서 "해리스 부통령의 DMZ 방문이 북한에 대해 단호한 메시지를 발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접견에서는 미국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인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이슈도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방한은 바이든 미 대통령의 5월 방한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지난달 방한에 이어 진행된다는 점에서도 눈길을 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이 거행된 영국 런던과 유엔총회가 개최된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3차례 짧은 환담을 한 바 있다. 애초 예정됐던 한미정상회담 무산 및 대통령 발언 논란을 놓고 야권의 '외교참사' 공세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대통령실은 이날 접견을 통해 한미간 결속력을 최대한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밖에 한국 여성들과의 만남 등을 소화한 다음, 당일 늦은 오후 귀국길에 오른다.

christmashan@hanmail.net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