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인상 행진에 다중채무 '자영업자들' 초비상...총 451만명, 평균 4.7억 빚더미 '한계상황' 우려
금리 인상 행진에 다중채무 '자영업자들' 초비상...총 451만명, 평균 4.7억 빚더미 '한계상황' 우려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2.09.25 07:08
  • 수정 2022.09.25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한폭탄' 자영업 다중채무자 올해 45%↑…평균 4.7억 빚더미. 사진은 서울의 한 은행 대출창구 앞. (서울=연합뉴스)
'시한폭탄' 자영업 다중채무자 올해 45%↑…평균 4.7억 빚더미. 사진은 서울의 한 은행 대출창구 앞. (서울=연합뉴스)

약 2년 반 동안 코로나19 충격을 빚(대출)으로 버텨온 자영업자들이 한계를 맞고 있다.

이미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최대한 끌어써 더 빌릴 곳도 없는 자영업 '다중채무자'가 올해 들어 6개월 사이 45%나 급증했고, 이들의 평균 대출액도 거의 5억원에 이르렀다.

일반 가계 다중채무자도 451만명을 넘어선 상황에서 예상보다 빠른 국내외 통화 긴축으로 대출금리가 계속 뛰면 이들 다중채무자의 상환 능력이 급격하게 떨어져 결국 경제·금융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25일 신용평가기관 나이스(NICE)평가정보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의원(국민의힘)에게 제출한 최신 자료에 따르면, 자영업자(개인사업자)가 전체 금융권에서 빌린 기업대출(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올해 6월 말 현재 약 688조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말(637조 원)보다 8.0% 많고, 1년 전인 지난해 6월(596조원)과 비교하면 15.6% 불었다.

나이스평가정보는 국내 수위의 신용평가기관으로, 주요 시중은행을 비롯한 대다수의 금융기관이 대출자의 동의 아래 이 업체에 대출자의 금융정보를 제공하거나 반대로 개인의 대출·연체 이력 등을 받아 신용평가에 활용하고 있다. 따라서 나이스평가정보의 통계에 전체 대출 현황이 대부분 반영된다는 게 금융권의 설명이다.

기업대출을 받은 자영업자 수도 작년 말 이후 6개월 사이 279만10명에서 325만327명으로 16.5% 늘었다.

6월 말 기준으로 기업대출을 보유한 자영업자 1인당 대출액은 평균 2억1천175만원(688조원/325만327명) 수준이었다.

다만 자영업자들이 기업대출은 물론 주택 등을 담보로 가계대출도 많이 받아 쓴 만큼, 가계대출까지 포함한 실제 자영업자 전체 대출자 수와 대출 잔액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더 심각한 문제는, 전체 자영업자 수나 대출액 증가 속도보다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기업대출을 받은 자영업 '다중채무자' 수와 대출액이 훨씬 더 빨리 늘고 있다는 점이다.

한은과 금융권, 금융당국 등은 다중채무자를 금리 인상기에 부실 가능성이 가장 큰 대표적 '취약 채무자'로 분류·관리하고 있다.

올해 6월 말 현재 자영업자 가운데 다중채무자는 41만4천964명으로, 작년 말(28만6천839명)과 비교해 불과 6개월 사이 44.7%나 늘었다.

같은 기간 이들 다중채무자의 대출액도 162조원에서 195조원으로 20.3% 증가했다.

이에 따라 다중채무자는 인원수와 대출액을 기준으로 전체 자영업 대출 가운데 각 12.8%, 28.4%를 차지했다. 비중이 6개월 전(10.3%, 25.5%)보다 각 2.5%포인트(p), 2.9%포인트 늘었다.

자영업 대출자 1인당 평균 대출액은 올해 6월 현재 4억6천992만원으로 집계됐다.

자영업 다중채무자의 연령별 분포를 보면 40대(40∼49세)가 13만5천874명으로 가장 많았다. 50대(13만3천357명)를 포함해 40∼50대가 절반을 넘었다.

하지만 작년 말 대비 증가율은 30세 미만(∼29세)이 59.2%로 가장 높았다.

대출자의 연 소득별로는 3천만원대와 4천만원대에 다중채무자 가운데 11만7천377명과 8만1천350명이 몰려있었다. 6개월 사이 다중채무자 증가 속도는 1천만원대(55.5%) 저소득 자영업자에서 가장 빨랐다.

violet813@naver.com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