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인준 D-1] 속내 복잡한 野...이재명 "정부에 기회 열어줘야"
[한덕수 인준 D-1] 속내 복잡한 野...이재명 "정부에 기회 열어줘야"
  • 최문수 기자
  • 승인 2022.05.19 10:00
  • 수정 2022.05.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한 후보자는 절차를 다 밟지 않은 신분인 탓에 이날 기념일 하루 전 개인자격으로 참배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출처=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한 후보자는 절차를 다 밟지 않은 신분인 탓에 이날 기념일 하루 전 개인자격으로 참배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오는 20일로 예정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임명동의안 처리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의 속내는 복잡해져만 가고 있다.

일찍이 한 후보자를 낙마 리스트에 올리며 인준안을 부결시켜야 한다는 '강경론' 쪽으로 무게가 실렸지만,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발목잡기 프레임'에 갇혀 부정적인 기류를 형성시킬 수도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6·1 지방선거를 의식할 수 밖에 없는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민주당 출신의 다수 원로들도 한 후보자의 인준에 힘을 실어주고 있어 민주당은 여러 경우의 수를 놓고 분주한 셈법에 접어 들었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국민의 눈높이에 안 맞고 부족한 점이 있다고 하더라도 정부 출범 초기이니 존중하고 기회를 열어주는 것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박주민 의원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론의 추이를 보다 더 살펴야 한다는 흐름이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한동훈 법무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으로 인해, 현재까지는 '부결'이 민주당 측의 다수 의견으로 보인다.

민주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총리 인준 찬성 분위기가 조금씩 형성되던 차에, 한동훈 임명 강행이 정서적으로 큰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 다수 원로들도 "윤 대통령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사퇴시키면 민주당도 총리 인준안을 통과시켜줘야 한다", "167석을 가진 민주당이 협치해야 한다" 등의 입장을 전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표결을 하루 앞둔 19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표결을 하루 앞둔 19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를 두고 19일 민주당을 향해 "상식에 따라서 잘 처리해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문수 기자]

doorwater0524@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