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자 사흘째 3만명대…양성률 26% '역대최고'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사흘째 3만명대…양성률 26% '역대최고'
  • 장은진 기자
  • 승인 2022.02.07 10:32
  • 수정 2022.02.0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도 일주일새 5824명 늘어 총 2만2703명
7일 오전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7일 오전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가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으로 인해 사흘째 3만명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3만5286명 늘어 누적 104만4963명이라고 밝혔다.

휴일 검사 수 감소가 영향을 미치면서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3만8689명(당초 3만8691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과 비교해 3403명 적지만, 여전히 사흘째 3만명대를 기록했다.

국내의 경우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이 지배종으로 자리를 굳히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매주 거의 배씩 증가하고 있다.

실제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 전인 지난달 31일(1만7077명·당초 1만7079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의 2.1배, 2주 전인 지난달 24일(7511명)의 4.7배에 달한다.

이에 더해 이동량과 대면접촉이 늘어났던 설 연휴 영향이 이번 주 본격화하면 확진자 규모는 더 큰 폭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

다만 확진자 수 증가가 위중증 환자 수 증가로 이어지지는 않고 있다. 기존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은 배 이상 높지만, 중증화율은 3분의 1에서 5분의 1 정도인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만5천286명을 기록한 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에게 신속항원검사 안내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만5286명을 기록한 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에게 신속항원검사 안내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270명으로 전날(272명)보다 2명 줄면서 열흘째 200명대를 유지했다.

사망자는 13명 늘어 누적 6886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전날 0.68%에서 이날 0.66%로 낮아졌다.

이에 따라 전국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18.4%(2431개 중 448개 사용)로 안정적인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

반면 무증상·경증 환자가 급속히 늘면서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환자 수는 14만6445명으로 전날(12만8716명)보다 1만7729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만5131명, 해외유입이 15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9780명, 서울 6873명, 인천 2366명 등으로 수도권에서만 1만9019명(54.1%)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1967명, 부산 1916명, 경북 1684명, 경남 1664명, 충남 1467명, 전북 1269명, 광주 1205명, 전남 1129명, 대전 968명, 충북 884명, 강원 738명, 울산 592명, 제주 368명, 세종 261명 등 총 1만6112명(45.9%)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한 신규 확진자는 경기 9805명, 서울 6888명, 인천 2376명 등 수도권 총 1만9069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189명)보다 34명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만5천286명을 기록한 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서 관계자가 배송된 자가검사키트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만5286명을 기록한 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서 관계자가 배송된 자가검사키트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달 1일부터 1주간 신규 확진자는 1만8341명→2만268명→2만2907명→2만7438명→3만6347명→3만8689명→3만5286명으로 하루 평균 약 2만8468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6만6010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5만3434건 이뤄졌다.

이날 0시 기준 검사 양성률은 26.0%로 전날(20.8%)보다 5.2%포인트 올라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4명이 검사하면 1명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는 높은 수준의 양성률이다.

검사 양성률은 지난달 31일 7.8%에서 1주일 만에 세 배 이상 증가했다. 오미크론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과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사람만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시행하는 새 검사체계도 높은 양성률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위키리크스한국=장은진 기자]

jej0416@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