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채 NH증권 사장 연임 '험난'…노조 "옵티머스 사태 책임지고 사퇴하라"
정영채 NH증권 사장 연임 '험난'…노조 "옵티머스 사태 책임지고 사퇴하라"
  • 이주희 기자
  • 승인 2022.01.19 17:15
  • 수정 2022.01.19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측 "옵티머스 사태 책임지고 정 사장 즉각 사퇴" 촉구
사측 노조의 임단협 요구 상충하자 사장 퇴임 요구하는 것"
시민단체 "사회적 물의 일으킨 정 사장이 책임지고 물러나야"
NH투자증권 노조는 19일 서울 농협중앙회 정문 앞에서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이 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이주희 기자] 

최근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은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의 연임이 불투명해 보인다. NH투자증권 노조는 옵티머스 펀드 사태의 책임을 물어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시민단체들도 옵티머스 환매 사태로 수많은 피해자를 낳은 정 사장의 연임은 안된다는 분위기다.

19일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 NH투자증권지부 노조(이하 노조)는 서울 농협중앙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올 3월 임기 만료를 앞둔 정 사장에 대한 연임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회사의 사장이란 자리는 잘못이 있으면 책임을 져야한다"며 정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옵티머스 펀드 사태는 2020년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안전 자산에 투자한다고 펀드 상품을 판매했지만 실제로는 부실기업 채권 등에 투자해 5000억원대의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사건으로 NH투자증권이 해당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했다.

노조는 "정 사장이 옵티머스 펀드를 처음 회사 상품담당 부서장에게 소개하며 모든 사태의 불씨를 제공했고, 환매 중단 사태가 터지자 판매직원과 가입 고객들을 경악케 했다"며 "이로 인해 수많은 감사와 검찰 조사를 받으며 회사 이미지도 바닥까지 추락했다"고 말했다.
 
최근 정 사장은 옵티머스 관련 사기 및 배임 고발에 대해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이를 두고 노조는 검찰 조사 대응을 위한 법무비용 사용내역에 대해 지난해 4월, 12월 두 차례 주주장부열람권을 신청했지만 회사는 응하지 않고 있다며, 검찰조사 진행에 대한 법무비용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창욱 NH투자증권 노조위원장은 "정 사장의 법적 대응에 회사 비용을 사용한 것이 배임 및 횡령의 행위일 수 있다"라며 "일반적 법무비용 범위를 상회하는지, 김오수 검찰총장이 임명되기 전에 고문 변호사로 전관을 활용한 법률 대응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고자 했지만 회사는 묵묵부답"이라고 말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노조는 임단협(임금 및 단체협약)에 대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아 이같은 기자회견을 연 것"이라며 "사장의 임기가 3월까지니까 임기 만료 시점에 물러나라고 대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오는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NH투자증권 이사회는 이달 말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어 차기 대표 등을 담은 잠정 후보군(롱리스크)을 선정할 예정이다.

시민단체 측은 옵티머스 환매 사태는 수많은 피해를 초래했기 때문에 정 사장이 책임을 져야한다는 입장이다.

권오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경제정책국장은 "옵티머스 사태는 시장과 사회에 상당한 물의를 일으켰는데 회사의 이익을 위해 금융소비자를 희생시킨 경영자가 자격이 있는지를 따져봐야 한다"라며 "(정 사장이) 신중하게 책임을 질 필요가 있고, 금융이 가진 공공성이나 금융소비자에 대한 책임성 등의 의지를 가진 분이 (경영자로) 와야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는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에게 원금 전액을 물어주라고 NH투자증권에 권고했고 회사는 이를 수용해 2780억원을 피해자들에게 지급했다. 다만, 분조위가 권고한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계약 취소를 받아들이지 않은 건 수탁사인 하나은행과 사무관리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게 구상권 청구 소송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다. NH투자증권은 이들과 같이 책임지자는 다자배상안을 주장하고 있으며, 손해배상 및 구상권 청구 소송을 예고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주희 기자]

jh224@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