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대만개입' 아베 발언에 중국 발끈…日대사 밤에 불러 항의
'미일 대만개입' 아베 발언에 중국 발끈…日대사 밤에 불러 항의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12.02 09:22
  • 최종수정 2021.12.0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대만 공격' 경고하는 아베 전 일본 총리 [출처=연합뉴스]

중국 정부는 대만 유사시 미·일 군사개입을 시사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발언과 관련해 주중 일본대사를 야간에 불러 강력 항의했다.

2일 중국 외교부는 "1일 밤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가 다루미 히데오(垂秀夫) 주중 일본 대사를 '긴급약견'( 緊急約見)해 아베 전 총리가 중국과 관련해 잘못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엄중한 교섭(항의)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약견'(約見)은 중국 외교부가 중국 주재 타국 외교관을 외교부로 부르거나 별도의 장소에서 만나 항의 등을 표시하는 것을 말한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화 부장조리는 "아베 전 총리가 오늘 대만 문제와 관련해 극단적으로 잘못된 발언을 해 중국의 내정을 난폭하게 간섭하고 공공연히 중국의 주권에 도발하고 대만 독립 세력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이에 대해 결연히 반대한다"며 과거 중국에 침략전쟁을 일으킨 일본은 대만에 대해 언급할 자격도 권리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일본은 "국가주권과 영토의 완전성 수호에 대한 중국 인민의 굳은 결심과 확고한 의지, 강대한 능력을 과소평가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힌 뒤 "잘못된 길로 점점 더 멀리 나가지 말라"며 "그렇지 않으면 필경 불장난을 하다가 스스로 불에 타 죽게 된다"고 말했다.

현직 정부 고위 인사가 아닌 전직 최고 지도자의 발언에 대해 일국 외교부가 자국 주재 외국 대사를 야간에 불러 항의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로 평가된다.

이에 앞서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아베 전 총리 발언에 대해 "중국 인민의 마지노선에 도전하면 반드시 머리가 깨져 피가 흐를 것"이라며 역시 원색적 표현으로 경고한 바 있다.

일본과 대만 언론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1일 대만 국책연구원이 주최한 화상 강연에서 "대만에 일이 있다는 것은 일본에 일이 있다는 것이고, 이것은 미일 동맹에 일이 있다는 것"이라며 대만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미국과 일본이 공동대응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