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앞에서 대규모 집회 열려...“건설기계개별연명사업자협의회, 양대 노조에 불만 터졌다”
공정위 앞에서 대규모 집회 열려...“건설기계개별연명사업자협의회, 양대 노조에 불만 터졌다”
  • 최문수 기자
  • 기사승인 2021.12.01 13:56
  • 최종수정 2021.12.0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정부청사 공정위 정문에서 집회 중인 건설기계 사업주들 [출처=위키리크스한국 최문수 기자]
세종시 정부청사 공정위 정문에서 집회 중인 건설기계 사업주들의 모습이다. [출처=위키리크스한국 최문수 기자]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을 향한 건설기계개별연명사업자협의회의 불만이 터지며 거리로 뛰쳐나와 이날 세종시에 위치한 정부청사 공정거래위원회 정문 앞에서 회원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규모 집회를 벌였다.

건설기계 사업주들은 양대노총 건설노조가 건설현장에서 불법·횡포를 일삼으며 비조합원들의 일감을 빼앗는 등 갑질 행위가 도를 넘었는데, 정부는 이를 방치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속 조합원이 아니면 건설사를 협박해 비조합원을 현장에서 쫒아낼 뿐만 아니라 자신들의 조합원을 그 자리로 채워 넣으며, 건설노조의 ‘횡포’에 항의하지도 못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또, 건설노조는 거대 집단을 이용해 힘없는 개인을 괴롭히는 ‘조직 이기주의’를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강진미 주임은 성명문을 통해 “민노 건설노동조합과 한노 건설산업노조(이하 건설노조)가 누구도 막을 수 없는 무소불위로 건설현장에서 폭력과 성추행 그리고 비일비재의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있다. 하지만 이런 패악을 제지·차단하고 엄벌해야 할 행정·입법·사법 국가 권력은 뒷짐을 지며 방관하고 있다”며 “이런 사이에 건설현장은 불법과 무질서의 본거지가 돼 가고 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최하위에 속해 있는 건설기계 개별·연명사업자(대여업자)들과 건설기자재사업자 그리고 건설노동자들이 입고 있으며, 이제 이 같은 행태를 묵과하지 않을 것을 선언하며 불의가 뿌리내리지 않는 건설현장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선포했다.

이어, 지난해 7월 발생한 건설노조의 폭력행위를 재조명하며 건설노조의 각종 불법행위와 공정질서를 무너뜨리는 ‘갑질’에 대해 비난했다.

강 주임은 “건설노조의 횡포에 대항하는 비조합원에게 ‘죽여 버리겠다’며 협박을 서슴없이 한며 금품 갈취도 이어진다. 이미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이 비조합원의 근무·건설기계 투입 등을 무마해준다는 대가로 건설노조는 금품을 갈취하고 있다”며 “노조의 이익만을 위한 부분별한 집회는 걷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공사현장에서 열린 건설노조의 집회·시위는 총 6616건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4년의 경우 857건의 집회가 개최됐으나 2017년에는 1396건을 기점으로 크게 증가했고 2018년에는 2486건으로 3배 가까이 급증했다. 이는 건설노조의 시위·집회의 대부분은 조합원의 채용요구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는 게 건설기계 사업주들의 분석이다.

또, 정부의 공권력 부재가 건설노조의 불법 행위의 원인이며 이로 인해 건설노조는 비정상적인 조직으로 탈바꿈하고 있다고 꼬집어 비판했다.

강 주임은 “건설노조는 ‘사장님 배불려 주는’ 비정상 조직이다. 건설노조 소속 다수는 노동자가 아닌 사업주다. 이는 설명하지 않아도 당연하게 불법이다”며 “;건설노조에 사업주들이 속해 있는 이유는 건설기계 투입 일감을 얻으려는 것 뿐이다. 건설노조는 비정상의 정상화에 눈을 떠야하며 대의에 맞지 않는 모든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뒷집’지지 말고 책임을 물어야할 것이다. 건설노조의 폭력적인 횡포 그리고 사업주들의 노조 가입 등의 불법이 횡행하는 것은 폭력과 불법을 저질러도 책임을 묻지 않는 공권력의 침묵이 있기 때문이다”며 “건설사도 적법한 건설공정과 공정거래의 질서를 지켜야 한다. 더 이상 불법 건설공정으로 건설노조에게 약접을 잡혀 그들의 손아귀에 놀아나지 말아야 한다”며 규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문수 기자]

doorwater0524@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