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초반 지지도, 11.3% 포인트↓…9개월 만에 최악
바이든 초반 지지도, 11.3% 포인트↓…9개월 만에 최악
  • 장은진 기자
  • 기사승인 2021.10.24 17:45
  • 최종수정 2021.10.2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英 텔레그래프 갤럽 여론조사 결과, 2차대전 이후 대통령 중 하락세 1위
코로나 재유행·아프간 철수·경제위기 등 여파…'허니문 효과' 무용지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출처=연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출처=연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직후 50% 이상의 무난한 지지율로 출발했으나 9개월 새 지지도가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의 지지도 하락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역대 대통령 중 최악 수준으로, 코로나 사태와 아프간 철수, 경제위기 등이 하락 요인으로 꼽힌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23일(현지시간) 갤럽 여론조사 내용을 소개하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도 하락 이유를 분석했다.

보통 대통령 지지도는 '허니문 효과'로 임기 초기 높은 수준을 유지하다가 시간이 지나며 떨어진다.

그런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도는 역대 다른 대통령과 비교해도 예상보다 너무 큰 폭으로 떨어졌다고 텔레그래프는 평가했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지지도는 첫 3개월인 1월 20일부터 4월 19일까지는 평균 56.0%에 달했으나 최근 3개월인 7월 20일부터 10월 19일까지는 44.7%로 낮아졌다.

임기 초기 9개월간 11.3%포인트나 떨어진 것이다. 이 같은 지지도 하락 폭은 같은 기간 지지율 하락 기록 보유자인 버락 오바마의 10.1%보다도 크다.

임기 중 인기 없기로 유명했던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의 하락 폭도 8.9%포인트였고 전임 도널드 트럼프는 4.4%포인트 빠지는 데 그쳤다. 반대로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의 지지도는 취임 후 9개월간 13.1% 상승했고 아버지 부시도 12.0% 오른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7~10월 평균 지지율 44.7%도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제외하면 2차대전 이후 역대 11명의 미국 대통령 중 가장 낮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도 추락은 7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시작됐다. 8월 중순 아프가니스탄 철군을 선언하면서 지지도는 더욱 급격히 내려갔다.

그 이후에도 그는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마비 등 경제 문제로 지지율을 회복하지 못했다.

그는 미국의 사회간접자본(SOC)을 보강하고 사회안전망을 확대하기 위해 대규모 정부지출을 하려고 하지만 민주당 내에서도 지지를 받는 데 힘겨워하고 있다.

민주당원과 공화당원 간 지지도 격차는 더욱 커지고 있다. 92%의 민주당원은 바이든의 국정 수행을 지지하고 있지만 공화당원의 지지율은 4%에 그쳤다. 무당파의 지지도는 6월에는 55%였지만 지금은 34%로 낮아졌다.

텔레그래프는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에 머무르기보다는 델라웨어의 고향집 등을 더 선호하는 성향을 조명하기도 했다.

그가 백악관 밖에 머문 기간은 마러라고 리조트 등지에서 자주 머문 트럼프 전 대통령보다도 길다는 것이다.

국토안보국은 델라웨어 레호보스비치에 있는 대통령 저택 주변에 45만5천 달러를 들여 안전 펜스를 설치할 계획을 밝혔는데, 이는 대통령이 앞으로도 그곳에 더 자주 들르게 될 것을 뜻한다고 텔레그래프는 꼬집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도는 계속 오르고 있다.

퀴니피액 대학이 최근 벌인 설문조사에서 78%의 공화당원들이 2024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가 세 번째 대권 도전에 나서길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키리크스한국=장은진 기자]

jej0416@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