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지원 '고발 사주' 의혹 속앓이
與, 박지원 '고발 사주' 의혹 속앓이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9-15 12:47:18
  • 최종수정 2021.09.15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정원장. [출처=연합뉴스]
박지원 국정원장.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정국의 한가운데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서게 된 상황에 냉가슴을 앓는 분위기다.

민주당은 앞서 제보자 조성은씨가 언론의 최초 의혹 보도에 앞선 시점에 박 원장을 만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 윤 전 총장의 불법 혐의가 국정원의 대선 개입 논란으로 변질되는 것을 차단하는 것에 주력해왔다.

국민의힘이 연일 여권을 향해 '제보 사주' 프레임으로 역공 수위를 끌어올리며 국정원장 개입설 띄우기에 나선 가운데 박 원장이 발끈하며 맞불을 놓자 민주당의 속내는 더 복잡한 흐름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박 원장이 언론을 통해 대응한 것은 야당의 정치공세에 따른 어쩔 수 없는 정당방위 측면이 있어보인다"면서도 "한번 공개적으로 경고했으니, 더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다른 인사는 "박 원장이 공작설에 분명히 선을 그은 것"이라면서도 "일회성 대응에 그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일단은 박 원장이 전날 "잠자는 호랑이가 정치에 개입 안 하겠다는데 왜 꼬리를 콱콱 밟느냐"며 윤 전 총장 측에 경고장을 날린 것이 '국정원 배후설' 제기에 브레이크를 걸었다는 평가인 셈이다.

다만 박 원장이 추가 대응에 나설지를 두고서는 내심 신경쓰는 기색도 읽힌다.

조성은씨가 지속적으로 언론 인터뷰에 나선 것이 야당에 역공의 빌미를 준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박 원장의 '참전'이 상황을 더 꼬이게 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박 원장이 윤 전 총장측이 자신의 배후설을 계속 제기한다면 윤 전 총장의 '아킬레스 건'에 대해 추가폭로할 수 있다며 '경고장'을 보낸 가운데 박 원장이 여야간 전투 국면에서 대야 플레이어로 전면 등판할 경우 국정원의 정치개입 논란도 재점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여권 사정을 잘 아는 인사는 "박 원장이 앞서 정당 지도자로서 관계를 맺었던 사람과의 과거에서 발생한 문제라는 점에서 개인적인 대응은 불가피했겠지만, 이게 계속되면 본질이 가려질 가능성이 있다"며 "시간이 지나며 조정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