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시리아 이란 같이 北 인신매매국 분류... 해외원조 제외
美, 시리아 이란 같이 北 인신매매국 분류... 해외원조 제외
  • 장은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9-15 09:41:26
  • 최종수정 2021.09.15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연합뉴스]

미국의 해외원조기구인 '밀레니엄 챌린지 코퍼레이션(MCC)'이 북한을 지원후보국에서 또 제외했다.

이 단체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연방관보에 실린 2022 회계연도 지원대상 보고서에서 북한의 1인당 연평균 소득이 4천95달러(약 478만원) 미만으로 기준에 부합하지만, 지원 후보국에서는 제외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북한이 지난 2000년 제정된 인신매매피해자보호법(TVPA) 상 인신매매 실태가 가장 심각한 3등급(Tier 3)에 해당하기 때문으로, 이 법은 3등급으로 지정된 국가들에 대한 지원을 금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미 국무부는 북한을 2003년 이후 19년 연속 3등급 국가로 분류하고 있다.

MCC 지원 후보국에서 빠진 국가는 북한 외에도 14개국이 더 있다. 이 가운데 이란·시리아 등 6개국은 북한과 같은 이유로 제외됐고, 미얀마는 군부 쿠데타를 이유로 지원이 금지됐다.

[위키리크스한국=장은진 기자]

jej0416@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