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쩍벌 개선되면 호재…언어도 정제되는 중"
이준석 "尹, 쩍벌 개선되면 호재…언어도 정제되는 중"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8-04 10:55:18
  • 최종수정 2021.08.0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쩍벌' 습관과 관련해 "쩍벌이 개선되는 방향으로 간다면 국민들이 그걸 뉴스로 삼을 것이고 호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쩍벌은 뉴스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저게 참 고쳐지지 않는데 고치기 위해 노력하는구나 (생각할 것)"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에 대해 "적응력이 누구보다 빠르다. 갈수록 언어가 정제되어 가는 느낌이 있다"며 "다만 지금은 정책적 소신을 밝히는 중에 정치적이지 못한 언어로 약간 비판받는 경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 측에서 국민과 소통하는 과정 중에 적응해 가야 할 방향 아닌가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가 대선후보 검증단장으로 윤 전 총장과 악연이 있는 김진태 전 의원을 검토하면서 윤 전 총장 견제용 아니냐는 시선을 받는 데 대해선 "제가 이간질하려는 건 아니다"라며 "가장 좋은 반론 사례가 장제원 의원"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법사위 소속으로 윤 전 총장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때 '저격수' 역할을 했지만, 현재는 캠프 상황실장으로 윤 전 총장을 돕고 있다. 김 전 의원도 인사청문회 당시 법사위원으로서 할 일을 했을 뿐이라는 것이 이 대표의 설명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의 박진영 전 대변인이 이 지사의 음주운전 옹호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끝에 사퇴한 것을 두고는 "저도 알고 지낸 사이인데 박 대변인에게 미안하다"면서도 "선거 때 으레 있는 양념 같은 일이니까"라고 말했다.

앞서 박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반주' 회동 행보에 대해 "음주 파티를 중단하라"고 비판했고, 이 대표는 "윤 후보가 음주운전이라도 했냐"며 이 지사의 과거 음주운전 경력을 꼬집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