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1주일간 자가격리…자택서 개표 보게돼
이낙연, 1주일간 자가격리…자택서 개표 보게돼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4-07 19:40:20
  • 최종수정 2021.04.07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부인의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1주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민주당 공보국은 "이 위원장의 부인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4월 15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간다"며 "이 위원장도 질병관리청의 권고에 따라 부인과 함께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어 "이 위원장의 자가격리는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질병관리청은 밀접접촉자의 검사 결과가 음성이더라도 동거인도 함께 자가격리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의 부인 김숙희 여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오후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

 4·7 재보선을 지휘한 이 위원장은 이날 저녁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 나갈 예정이었으나, 자가격리 때문에 자택에서 개표 상황을 지켜보게 됐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