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핵합의 복원 첫 회의…"건설적" 평가 속 험로 예고
이란핵합의 복원 첫 회의…"건설적" 평가 속 험로 예고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1-04-07 10:09:38
  • 최종수정 2021.04.0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한 첫 당사국 회담을 놓고 관련국들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지만 향후 협상에서 험로를 예고했다.

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JCPOA 공동위원회 참가국 회의는 2018년 5월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핵합의 탈퇴 및 대이란 제재 재개 이후 핵합의를 복원하기 위해 열렸다.

미국의 일방적 탈퇴 이후 이란은 핵합의를 깨지 않았지만 핵프로그램 동결·축소 조항을 위반해왔다.

AFP와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회의에는 핵합의 당사국인 이란과 독일, 프랑스, 영국, 러시아, 중국 측이 참석했다.

미국은 이란 측의 반대로 참석하지 않았다.

로버트 말리 특사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은 인근 호텔에 머물며 간접적으로 참여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이란은 핵합의에 복귀 의사를 밝힌 조 바이든 미 행정부에 제재를 먼저 해제할 것을 요구해왔다. 반면 미국은 이란이 먼저 핵합의를 다시 준수해야 제재를 해제하겠다며 대치 중이다.

이날 회의가 끝난 뒤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부 차관은 취재진에게 "참가국과의 대화는 건설적"이라고 말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환영할만하고 건설적인 조치이며 잠재적으로 유용한 조치"라고 말했다.

회의에서는 미국의 대이란 제재 해제와 이란의 상응 조치 연결을 검토할 2개의 실무그룹 구성이 합의됐다.

핵합의 러시아 대표부의 미하일 울리야노프 대사는 트위터에서 "성공적인 회의"라며 "두 개의 전문가 그룹이 JCPOA의 완전한 실행을 복원하기 위해 워싱턴과 테헤란이 취해야 할 구체적인 조치를 확인하는 임무를 맡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양측의 입장은 여전히 평행선을 달렸다.

아락치 차관은 "이란은 경제 제재 해제를 확인하는 대로 규약에서 벗어난 핵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JCPOA의 완전한 이행으로 돌아갈 준비가 돼 있다"면서 "미국의 터무니없는 제안은 거절했다"고 말했다.

미국은 이란이 농도 20%의 우라늄 농축을 중단하는 대가로 10억 달러(약 1조1000억 원) 규모의 동결 자산 해제를 이란 대표단에 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한국에 동결된 이란의 자금이 70억 달러(7조8000억 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란은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 계좌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려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으며, 이란 정부는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요구해왔다.

핵합의에 참여한 유럽 국가들은 이번 회의에 대해 큰 기대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한 유럽 관리는 미국의 제재가 한 번에 해제돼야 한다는 이란 측 입장 때문에 독일과 프랑스, 영국 측이 이날 회의에서 중요한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유럽 출신의 다른 관리는 지난 2월 이란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제한적인 수준의 핵사찰을 3개월간 연장하기로 한 점을 언급하면서 5월 말 전에 진전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어제 말한 것처럼 (협상이) 초기 단계이고 우리는 즉각적인 돌파구를 기대하지 않는다"면서 "어려운 대화가 될 것이라는 걸 안다. 하지만 다시 말하지만 이는 앞으로 나아가는 건강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다음 회의는 오는 9일 빈에서 열린다고 이란 대표단이 전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분석가들의 진단이 나오면서 원유 가격은 반등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2team@wikileaks-kr.org